군산시 일상회복지원금 신청

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김제시만큼은 아니더라도 단 얼마의 일상회복지원금을 줬으면 하는 게 솔직한 심정입니다.”코로나19 유행이 진정 단계에 접어들고 있는 가운데 일부 지자체들이 일상회복지원금(재난지원금)을 지원하고 나서면서 군산시의 행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

군산시 일상회복지원금 신청

가깝게는 김제시가 전 시민에게 100만원을, 여수시 30만원, 무안군 20만원 등 지급을 한 상황이다.이 밖에 상당수 지자체에서 일상회복지원금 지급 여부를 놓고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. 열악한 재정자립도를 무시한 선심성 행정이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지만 지역 경제 회복을 위한 첫 번째 열쇠가 소비 진작이라는 판단에서다.이 때문에 군산지역에서도 일상회복지원금 지급에 대한 시민들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.

군산시 일상회복지원금 신청

여기에 군산시의회에서도 ‘일상회복지원금을 지급해야 한다’는 제안이 공식적으로 제기되면서 이 같은 분위기에 불을 지피고 있다.군산시의회 윤신애 의원은 최근 5분 발언을 통해 “장기간의 지역경제 침체 및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시민들의 고통과 상실감을 덜어줘야 한다”며 “전 시민에게 일상회복생활지원금을 지급하자”고 주장했다.

군산시 일상회복지원금 신청

윤 의원에 따르면 2022년 9월말 현재 군산시 일반채무는 전혀 없으며, 2022년도 1055억 원을 2023년도 세수 변동성에 대비하기 위해 ‘안정화 기금’에 예치해 내년으로 이월시킨 만큼 유보금 규모를 감안하면 1인당 30~40만원(인구 26만2937명 기준)의 일상회복지원금 지급이 가능하다는 것.